한국의 부자들은 어떻게 부(富)를 모았으며, 요즘의 경제를 어떻게 바라보고, 어떤 금융기관을 이용하고 있을까?

씨티은행에서는 금융자산 상위 10%의 사람들을 대상으로 부의 축적에서 투자방법, 부동산 및 경제 전망, 금융 거래 행태, 그리고 가족의 해외 유학 및 거주 계획까지 그들의 삶과 부를 조사하였다.

씨티은행 한국의 부자보고서는 부동산을 제외한 금융자산을 기준으로 상위 10%(2009년 NICE R&C에서 15,202명을 대상으로 한 금융시장 기획조사의 결과를 근거로, 부동산을 제외한 현금 유동자산의 규모를 기준으로 함)로 대한민국에 거주하는 만 30세 이상 국민, 527명(표본오차 4.27%p)을 대상으로 온라인으로 조사되었다.

연령별로는 50대 이상이 39%로 가장 많았으며, 금융자산 10억 이상의 자산가도 29%였다. 지역별로는 서울/수도권이 58.3%로 부자의 비율이 가장 많았으며, 특히 강남3구는 15.2%로 부자의 밀도가 높았다. 특히 강남3구의 경우, 금융자산 10억 이상이 49%로 전국의 29% 대비 매우 높게 나타났다.

부의 축적 방법

한국의 금융자산규모 상위 10%들은 현재의 자산을 어떻게 축적하였을까? 조사결과에 따르면, , “급여를 모아 현재의 자산을 형성하였다” 가 47%로 가장 많았으며, “사업을 통해 축적”이 19%, “직간접적인 금융 투자수익을 통해” 자산을 모았다는 사람들도 18%에 달했다. 이에 비해 상속에 의한 자산 축적은 6%로 나타났다.

그러나, 총 자산규모가 30억 이상인 부자들의 경우, 21%가 상속에 의한 자산 축적이라고 했으며, 27%는 부동산 경기 상승으로 자산을 축적했다고 응답했다.

지녀 교육, 해외 비즈니스

한국의 부자들 중 61%가 해외에 1년 이상 가족이 거주할 것이라고 응답해 한국의 글로벌화가 강하게 진행되고 있음을 보여 주었다. 특히, 42.7%의 부자들은 자녀들의 유학 또는 어학연수를 하고 있거나 할 예정이었으며, 7%는 이민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녀를 유학/어학 연수할 국가로는 미국이 47%로 가장 많았으며, 캐나다(16%), 호주(12.4%) 순으로 영어권 국가들에 대한 선호가 높았다. 사업 등의 비즈니스 이유로 해외로 나갈 경우, 미국이 30%로 가장 많았으며, 중국이 19%로 두 번째로 높게 나타났다. 특히 중국은 비즈니스로는 거주 가능성이 높지만, 이민, 유학의 대상으로는 2% 미만으로 나타났다. 이민을 희망하는 부자 들 중 이민 희망 국가는 캐나다(29%), 호주/미국 각 26% 순이었다.

재무, 부동산, 소비 전망

한국의 부자들은 2010년 하반기에 자신들의 재무상태가 긍정적으로 변화할 것으로 예상했다. 약 36%가 2010년 하반기에는 자신의 재무상태가 매우 또는 비교적 개선 될 것으로 예상했다. 52%는 큰 변화가 없을 것이라고 보았으며, 악화될 것 이라고 예상한 비율은 11% 정도로 나타났다.

그러나 부동산 가격에 대해서도 39%가 하락할 것이라고 예상하였으며, 상승할 것이라고 예상한 비율은 21%로 나타났다. 특히 강남3구 부자들은 51%가 부동산 가격이 하락할 것으로 보아 다른 지역의 부자들 보다 다소 비관적이었다.

향후 6개월 내 소비성향에 대해 54%가 지금보다 심사숙고해서 소비할 것이라고 하였다. 소비할 곳으로는 여행 80%, 외식/취미생활등 63% 등 주로 가족과 함께 하는 활동에 소비하려는 부류가 많았다.

부자들은 자주 거래하는 은행 따로, 자산 관리 은행 따로 거래를 원해

부자들은 주로 거래하는 주거래은행 이외에 자산관리를 전문으로 하는 은행을 별도로 거래할 의향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응답자의 약 76%는 자산관리은행을 별도로 둘 의향이 있다고 응답했다.

자산관리 또는 투자목적으로 선호하는 은행은 신한은행, 국민은행, 씨티은행을 가장 우선적으로 거래하고 싶어했으며, 일반적으로 거래하는 은행 패턴과는 차이를 보였다.

두 개의 은행을 거래 하는 이유로, 서로 다른 시각에서 분석한 정보를 들 어 볼 수 있고, 은행 별로 특화된 상품을 거래할 목적으로 국내 은행과 글로벌 은행 각각 거래한다는 의견이 많았다.

금융 투자의 목적으로 노후생활 대비가 58%로 가장 많았으며, 여유자금 운용, 사업자금 마련 등으로 나타났다. 단, 금융 자산 규모 30억 이상의 부자들은 특별한 목적 보다는 일시적인 자금운용의 목적으로도 자금을 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유한 자산을 운용하는 방법으로 91%가 예/적금을 보유하였으며, 보험 84%, 주식 63%, 펀드 62% 로 나타났으며, 금 투자 17%, 예술작품 등의 대안투자도 3% 정도 운영하고 있다.

향후 6개월 내 투자의향은 50% 이상이 “시장자료를 보면서 기다리거나, 일부 자산 현금화를 통해 시장을 관망 또는 현재 수준을 유지하겠다”는 가장 많았으며, 적극적으로 투자를 늘리겠다는 의견은 9% 수준이었다.

투자 의향 국가로는 중국과 한국이 35%, 34%로 가장 많았으며, 인도 27.1%, 브라질 13.5%, 러시아 10.2% 순으로 나타나 해외투자에 대해 매우 호의적으로 보고 있었다.

향후 6개월 동안 투자상품별로 투자 비중의 변화를 질문한 결과, 예금, 적금 등 은행상품에 대한 비율을 늘리겠다는 비율이 34%로 가장 높았으며, 예술작품, 회원권 등의 대안투자는 44%가 줄이겠다고 하여, 여전히 안정적인 투자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은행 1년짜리 정기예금 이자가 2.5%이하로 떨어질 경우, 71%의 응답자들이 다른 투자 상품을 고려하겠다고 하였다.

부자들은 스스로가 높은 금융지식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하고 하는 비율이 그렇지 않은 비율보다 많았다. 특히, 금융자산이 많을수록 금융지식이 높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특히 조사를 진행한 나이스 R&C 의 자체 조사한 일반인의 금융지식과 비교해 볼 때, 금융자산이 많은 사람이 금융지식도 높은 것으로 파악된다고 하였다.

투자 관련 정보는 경제관련 미디어 와 거래 은행을 통해 주로 얻어

투자 관련 자료는 주로 매경TV나 한경 Wow TV와 같은 경제 관련 미디어를 통해 얻는 다는 응답자가 67%로 가장 많았으며, 거래 은행을 통해 얻는 다는 응답자는 46%로 금융기관 중에서는 은행이 가장 영향력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출처: 한국씨티은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