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N:상장지수채권

ETN은 최근에(2014년 11월) 국내에 상장된 파생결합증권이다. 신한레버리지 WTI 원유 선물 ETN(H) 같은 경우는 상장된지 1개월 만에 40% 수익을 올리며 관심을 끌고 있다.

ETF를 버리고 ETN으로 갈아탈까?라는 질문이 생길 정도인데, 내용도 모르고 투자 하는 것은 위험한 법, ETN 이란 무엇이고 장점과 주의할 점이 무엇인지 알아보자.

ETN 이란?

ETN은 Exchange Traded Note의 약자로 우리말 이름은 상장지수채권을 쓰기도 하고 상장지수증권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이름만 보면 ETF(Exchange Traded Fund), 즉 상장지수펀드와 비슷하다.

사실 ETF처럼 인덱스(지수)를 추종하며, HTS나 MTS 따위로 실시간 투자를 할 수 있다는 점은 거의 같다. 그러나 같은 점은 여기까지.

우선, ETN의 우리말 이름 상장지수채권에서 생기는 오해에서부터 벗어나자. ETN은 채권 지수를 추종하는 것이 아니다. 물론 채권 지수를 추종할 수도 있지만 ETN이 추종할 수 있는 지수(또는 기초자산)는 채권에 한정 되지 않는다. 현재 나와 있는 모든 ETF가 추종하는 지수를 ETN도 추종할 수 있고 심지어는 ETF가 추종하기 힘든 지수도 추종할 수 있는 것이 ETN이다.

상장지수증권이라는 이름도 ETN을 정확하게 표현하는 것은 아니다. ETN이 파생결합증권의 한 종류라는 점에서 증권이기는 하지만 주식과 같은 증권은 아니기 때문이다.

상장지수채권 또는 상장지수증권에서 채권 또는 증권은 일반적 의미의 채권 또는 증권이 아니라 일종의 채권 증서(돈을 빌려주고 받는 증서)인데, 이는 ETF와의 차이점을 알면 이해하기 더 수월하다.

ETF와 ETN이 다른 점

ETF와는 다르게 ETN에는 만기가 있고 기초자산 수익률과의 차이(ETF의 추적오차율)가 없으며, ETF는 자산운용사가 발행하고 운용은 증권사가 하는 반면 ETN은 증권사가 발행하고 운용한다는 차이가 있다. 그러나, 이런 차이는 사실 몰라도 상관없다.

가장 중요한 차이는 다음과 같다.

ETF에 투자하는 투자자는 ETF에 편입된 증권을 실제로 소유한다. 물론 투자자 본인의 주소로 증권을 배송 받아 본인의 관리로 소유하는 것은 아니다. 이건 너무 불편하기도 하고 하루에도 여러번 증권의 소유주가 바뀔 수 있는 거래의 특성을 감안하면 거의 불가능하다. 해서 투자자 본인이 증권을 보관하는 대신 수탁기관에 ETF에 편입된 증권을 보관하고 이에 대해 소유의 변화만 관리된다.

보관 방식이 어떻든 ETF에 투자하는 사람은 ETF에 편입된 증권을 소유하고 있다고 보면 된다. 바로 이 점 때문에 혹시라도 증권사나 자산운용사가 파산 하더라도 ETF 투자자는 시가 대로 투자한 돈을 건질 수 있게 된다. ETF 투자자 소유의 증권은 수탁기관에 잘 보관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ETN에 투자하는 사람은 ETN에 편입된 증권을 소유하는 것이 아니다. 소유는 증권사가 하고 운용도 증권사가 한다. ETN 투자는 사실은 해당 ETF를 발행하고 운용하는 증권사에 돈을 빌려 주는 것 이라고 보면 된다.

ETN 투자자는 증권사가 이러 저러 하게 운용하겠다는 약속을 믿고 증권사에 돈을 빌려 주는 것이다. 즉 상장지수채권 이라는 이름에서 채권의 의미는 채권 증서 인 셈이다. 증권사가 투자자에게 주는 약속(받은 원금에 수익은 더하고 운용보수는 빼서, 손실이 나는 경우는 손실과 운용 보수를 차감해서 돌려 주겠다는 약속) 증서인 셈이다.

돈을 빌려 주는 것도 일종의 투자이기 때문에 ETF든 ETN이든 투자 한 후 그 결과에 따라 원금+수익-운용보수 또는 원금-손실-운용보수 금액을 받는 것은 같다. 그러나 ETN은 편입된 증권을 소유하는 것이 아니라 증권사에 돈을 빌려 주는 것이란 차이점은 다음과 같은 차이로 연결 된다.

ETF의 경우 상장폐지되고 심지어 증권사가 파산하더라도 투자자는 돈을 돌려 받을 수 있지만, ETN은 투자한 곳(돈을 빌려 준 증권사)이 파산 하면 돈을 거의 돌려 받지 못하게 된다.

이를 신용위험 이라고 하는데 증권사의 신용에 따라 생길 수 있는 위험이기 때문이다. ETF에는 없지만 ETN에는 신용위험이 있다는 얘기 인데, 최악의 상황이 발생했던 것을 우리는 이미 목격했다.

2008년 금융위기 전에 미국 리먼 브라더스사의 Opta ETN에 투자했던 투자자들은 리먼 브라더스가 파산하자 돈을 거의 다 날려 버렸으니 말이다.

그렇다면 ETN에 투자 하는 이유는?

위에서 본 것처럼 ETF에는 없는 위험이 ETN에 있는데, 굳이 ETN에 투자할 이유가 있을까?

ETN 시장이 점점 커지고 있다는 것은 ETN의 장점이 분명 있기 때문일 것이다. 우선, ETN에는 ETF에 있는 추적오차율이 없다는 점을 들 수 있다.

ETF는 효율성을 위해 기초자산 전체가 아니라 일부만을 포함하여 만드는 경우도 있고 해외지수 ETF 같은 경우는 해외시장과 국내시장 개장 시간 차이 따위로 기초자산 수익률과 약간의 차이가 발생할 수 있지만, ETN은 증권사가 직접 기초자산 포트폴리오와 똑같은 자산을 편입하여 운용하기 때문에 이런 차이가 생기지 않는다.

그런데 이와같은 기초자산 수익률과의 차이가 없다는 점은 투자를 고려할 때 크게 고려할 만한 이유가 되는 것은 아니다. ETF에서 생기는 차이는 금방 수정이 되기도 하고 차이라고는 하지만 무시할 만한 차이이기 때문이다.

글머리에 소개한 기사는 같은 기초자산으로 ETN이 보다 더 높은 수익률을 올렸다는 점에 주목하지만 기사를 자세히 잘 읽어보면 이름만 비슷하지 사실 내용은 달랐다는 점을 파악해야 한다.

그래도 ETN의 수익률이 더 높으면 된 것 아니냐…라고 할 수 있지만, 투자 세계에서 ETN이 ETF보다 항상 더 높다고 가정하는 것은 위험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ETN에 대한 관심을 놓지 않아야 하는 이유가 있는데, 그것은 바로 ETF로는 상품화 하기 어려운 것을 ETN으로는 가능하다는 점이다. ETF로 상품화 하기 위해서는 법적으로나 투자 현실로나 제약이 있는데 ETN에는 이런 점이 상당히 완화되어 있기 때문이다.

예컨대 앞에서 언급한 레버리지 WTI 원유 선물 ETN(H)과 같은 ETN 상품은 ETF로는 만들기 어렵다고 한다.

결국 ETN에 투자의 장점이자 투자 이유는 ETF로는 나오기 어려운 투자 상품이 ETN으로 나온다는 것이다. 수익을 낼 수 있는 투자 기회의 확대로 볼 수 있는 것이다.

주의할 점

앞에서 본 것처럼 ETN에는 신용위험이 있기 때문에 증권사를 잘못 선택하면 주식 깡통계좌가 되는 것처럼 깡통이 될 위험이 있다는 점을 염두에 두어야 한다.

일반적으로 ETF나 ETN 모두 중위험·중수익 상품군으로 분류 하지만, ETN이 ETF보다 위험을 조금 더 부담한다고 보고 투자를 결정하는 것이 좋다.

어느 투자 상품이나 마찬가지이지만, ETN에 투자를 할 때는 특히 더 상품 내용에 대해 철저히 알아 보고 기초 자산과 관련된 시장 흐름에 대해 어느 정도 확신이 설 때 투자하는 자세가 필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