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아몬드 반지
‘보이지 않는 손’ 이라는 개념으로 시장 경제를 이해 하는데 큰 기여를 한 ‘아담 스미스’ 에게도 풀기 어려운 숙제가 있었으니, 그것은 바로 가치의 역설입니다.

가치의 역설(Paradox of Value)이란?

이 세상에 물이 없다면 인간은 생존할 수 없습니다. 다이아몬드는 없어도 생존에는 큰 문제가 없지요. 물의 사용가치는 아주 크지만 다이아몬드의 사용가치는 물에 비할 것이 못됩니다.

그런데, 가격으로 들어가 보면 다른 일이 벌어지죠. 물의 가격은 다이아몬드의 가격에 비할 것이 못됩니다. 이른바 가치의 역설입니다.

사용가치는 크지만 가격은 아주 싸고, 사용가치는 별로 없지만 가격은 아주 비싼 현상을 ‘가치의 역설’이라고 하고 이 역설을 스미스는 설명할 수 없었기에 ‘스미스의 역설’ 이라고 하기도 합니다.

스미스의 역설은 역설이 아니다- 한계혁명

한계란?

가치의 역설이 해결된 것은 경제학에 ‘한계’ 라는 개념이 도입되면서부터 입니다. 여기서 ‘한계’ 라는 뜻은 넘어설 수 없는 어떤 한계 라는 뜻이 아니라 ‘마지막 단위’ 또는 ‘최종 단위’ 라는 뜻인데요,

‘한계 효용’이라는 개념이 도입되면서 가치의 역설은 더 이상 역설이 아니게 되었던 것입니다. 가치의 역설이 어떻게 해결 되었는가를 알기 위해서 효용의 개념도 이해할 필요가 있습니다.

효용이란?

경제학에서 효용(Utility)이란 어떤 물건이나 서비스 이용(또는 구입)함으로써 생기는 기쁨 또는 만족감 또는 행복감을 뜻합니다. 주관적인 개념이죠. 주관적이기는 하지만 측정 가능 하다고 보고 경제학 이론이 전개 됩니다.

한계 효용 이론은 어떻게 가치의 역설을 해결 했나?

어떤 물건이나 서비스의 가격은 그것의 총 효용이 아니라 한계 효용에 의해 결정 된다는 것이 한계효용 이론입니다. 이를 가지고 가치의 역설을 설명 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물의 한계 효용 예컨대  물 두 병이 있는 상태에서 물 한 병을 추가적으로 구입 할 때의 효용은 얼마 되지 않습니다. 물 공급량이 많기 때문이죠. 물의 한계효용이 작으니 가격도 낮습니다.

반면, 다이아몬드의 한계효용은 물과는 다릅니다. 다이아몬드 자체가 희소성이 있다 보니 다이아몬드 최종 단위(또는 마지막 단위)를 구입할 때의 한계 효용은 아주 크게 됩니다. 다이아몬드 가격이 비싼 이유가 되는 거죠.

이처럼 한계효용이론에 따르면 사용가치가 큰 물의 가격은 낮은 반면 사용가치가 작은 다이아몬드의 가격은 비싼 이유는 역설(paradox)가 아니라 당연한 경제 현상이 되는 것입니다.

가치의 역설을 해결한 한계효용 이론은 경제학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는데요, 수요 곡선도 사실을 한계 효용에서 도출될 만큼 수요 이론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한계’ 라는 개념은 수요 이론을 넘어 ‘한계 비용’ 개념을 통해 공급 이론 그리고 ‘한계 생산력’ 이라는 개념을 통해 분배 이론에도 적용 되고 있으니 현대 경제학의 기초를 이루고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한계 효용 이론의 등장은 경제학 역사에서 ‘한계 혁명’이라 부를 만한 사건이 이었던 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