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 수령나이: 노령연금 수급 시작 나이는?

국민연금 수령 나이는 정확히는 노령연금 수급이 시작되는 나이입니다. 국민연금은 노령연금과 장애를 갖게 되었을 때 지급되는 장애연금, 노령연금 수급자가 사망했을 때 유족에게 지급되는 유족연금으로 나뉘는데, 이중 기본은 노령연금입니다.

노령연금을 지급받을 수 있는 나이는 만 60세 ~ 만 65세로 출생연도에 따라 다릅니다. 일찍 연금을 수령해야 할 사정이 있을 경우에 받게 되는 조기 노령연금은 원래의 노령연금 수급나이보다 5년 일찍 연금을 받을 수 있지만, 이 경우 연금 수급액이 감액된다는 점을 감안해야 합니다.

원래는 만 60세의 생일을 맞이하는 달의 다음 달부터 수령 할 수 있었지만, 국민연금 고갈 시기를 늦추기 위한 한 방편으로 수급 시작 나이를 출생연도에 따라 예를 들어 1953년 이전에 태어난 분은 만 60세부터 노령연금을 수령할 수 있고, 1953년이 출생연도인 분은 만 61세부터 연금을 수령할 수 있게 됩니다.

출생연도에 따라 어떤 분은 만 60세가 국민연금 수령나이가 되고 어떤 분은 만 65세가 국민연금 수령나이가 되는 것입니다. 아래 표를 보시면 자신의 수령나이가 언제인가를 알 수 있습니다.

출생연도에 따른 국민연금 수령 나이

출생연도 노령연금 조기노령연금 분할연금
~ 1952년 만 60세 만 55세 만 60세
1953년 ~ 1956년 만 61세 만 56세 만 61세
1957년 ~ 1960년 만 62세 만 57세 만 62세
1961년 ~ 1964년 만 63세 만 58세 만 63세
1965년 ~ 1968년 만 64세 만 59세 만 64세
1969년 ~ 만 65세 만 60세 만 65세

조기 노령 연금과 분할 연금

조기노령연금은 10년 이상 납부 하였는데 해당 시기에 소득이 없다면 조금(=5년) 일찍 노령 연금을 수령할 수 있게 됩니다. 일찍(조기)부터 수령 하는 노령 연금이라 해서 조기 노령 연금이라고 하고 있습니다.

분할연금은 1999년에 도입된 것으로 이혼한 배우자가 청구하여 수령 할 수 있는 국민연금입니다. 이혼한 분이 배우자였던 사람의 노령연금을 혼인기간에 해당하는 만큼 계산하여 해당 액의 반(50%)을 수령하게 됩니다. 이혼한 배우자가 받는 연금이라 하여 속칭 ‘이혼연금’이라고 불리기도 합니다.

분할연금을 수령 할 수 있기 위해 서는 혼인 기간 중 보험료를 납부한 기간이 5년 이상 되어야 하고, 이혼한 배우자가 국민연금(노령연금)을 수령하는 나이에 도달했어야 합니다.

국민연금 수령과 관련 된 팁

국민연금 수령 나이가 되면 꼭 수령 청구를 해야 합니다. 또 수령 나이가 된 이후 5년 이내에 청구를 해야 합니다.

수령 나이가 되었다고 해서 국가가 알아서 지급하지 않기 때문인데요, 내가 받겠다고 청구를 해야 하는 것입니다. 또한, 5년 이내에 청구를 하지 않으면 받을 수 있는 국민연금의 일부가 사라집니다.

수령 나이가 되었음(수급권한이 발생 했음)에도 불구 하고 청구 하지 않았다가 나중에 청구를 할 경우 그 동안 받지 않았던 부분은 일시금으로 받게 되지만, 일시금으로 받을 수 있는 연금은 청구일로부터 5년 이내에 한 합니다. 5년 이전의 것은 청구를 하지 않았기 때문에 소멸 되어 버립니다.

예를들어, 2009년 7월 21일에 수급 권한이 발생 했는데, 그때 바로 청구를 하지 않았다가 2015년 7월 22일에 청구를 했다면, 2010년 7월 22일 ~ 2015년 7월 21일까지의 5년에 해당하는 국민연금을 일시금으로 지급 받고 이후 매달 국민 연금을 받게 됩니다.

5년 이내에 청구해야 한다는 조항 때문에 위 예의 경우 2009년 7월 21 ~ 2010년 7월 21일까 받을 수 있었던 국민연금을 받지 못하게 되느 것입니다.

따라서 국민연금은 수령 나이가 되었을 때를 기준으로 해서 5년 이내에 청구해야 한다는 점을 꼭 기억하세요.